top of page

“Discipleship” 

(Text: Jonah 3:1-5, 10; Mark 1:14-20)

Rev. Dr. Nam Ok Yoo

 Korean Translation Below 

“Follow me, and I will make you fishers of people” This is what Jesus says when he calls his first four disciples. Two sets of brothers - Simon Peter and Andrew, and James and John – all are fishermen. When Jesus calls them, they immediately follow him, leaving everything behind.

 

Who are they, and what are the reasons that Jesus picked them as his disciples? The twelve disciples form a strange mixture of people. Matthew is a tax collector employed by Rome's puppet ruler. Simon Peter denies his teacher, Jesus, three times. Judas betrays him for a few coins. Thomas does not believe Jesus' resurrection when first told. The twelve do not include scholars like Nicodemus or wealthy patrons like Joseph of Arimathea. Who could possibly notice any strong leadership abilities in any of them?  

 

Why does Jesus pick and choose these ordinary people? According to the Gospel of Matthew, Jesus' motives in choosing the Twelve were 'that they might be with him and that he might send them out to preach' (Mark 3:14). Jesus, it is said, never tried to hide his loneliness and his dependence on other people. He selected his disciples not as servants but as friends, sharing moments of joy and grief with them and turning to them in times of need. In doing so, they became his family.

 

Jesus does not appear to choose his followers based on their talents and excellences. His followers were ordinary people, much like you and me. They frequently misunderstood him, failed to exercise much spiritual power, and sometimes behaved like children. These unpromising recruits continued to fail and doubt, much like us. They are none other than ordinary people, just like you and me.

 

In fact, the ordinariness of the disciples gives us hope and relief. It reassures us that even we fail again and again, we still can hope to follow God, similar to Jonah, who initially disobeys God. Our first reading this morning features Jonah, a short but unique prophet in Hebrew Scripture. Even though Jonah tries to escape from the presence of God by fleeing to the opposite direction of Nineveh, the place God instructed him to go, God calls him back to the mission. Persistence is one of God's defining characteristics.

 

What is more striking in this small book of prophet is its theology, emphasizing that God’s power and mercy transcend the boundaries of the Israelites. It emphasizes that God’s rule and grace are not exclusive to the Israelites but extend universally. Even the Gentile Ninevites, who may not understand the language of the Hebrew prophet Jonah, experience God's forgiveness and salvation upon their repentance. This re-affirms the concept of a universal God, accessible to  everyone.

 

Similar to Jonah, Jesus' mission is inclusive, embracing everyone, especially those on the margins and Gentiles, calling them the children of God. When Jesus called his disciples, his intention was not to establish a new religion but to reform Judaism by proclaiming the good news of the gospel for all, encompassing the poor, the marginalized, and the Gentiles.

 

From his first day of ministry in Mark, he challenges the rule and tradition of his day, advocating for the inclusion of the marginalized and those suffering from social isolation, exclusion, and condemnation by society. In other words, his ministry is for life for everyone regardless of who they are and where they come from.

In today’s text in Mark, Jesus proclaims the good news of God, saying, “the time is fulfilled, and the kingdom of God has come near.” 

 

Now let us take a moment to explore the word, the kingdom of God. This concept was central to Jesus’ movement, which evolved into his mission – to proclaim and enact the kingdom of God. You won’t find it on your Google map, and it is not the place where some faithful people go to receive their heavenly reward. Rather, it is the life of here and now, living in a right relationship with God, other people, self, and the creation. When we live a right and just relationship with God, one another, and the creation, we find ourselves in God’s reign.

 

The Kingdom of God was a political term used to take a position against the Kingdom of the Roman Empire and its Caesar. Jesus brilliantly used this term to oppose Caesar’s kingdom. He redefined the conventional understanding of kingdom to undermine the authority of Caesar’s kingdom.

 

But, in its truthful sense, the Jesus movement aspires to the kin-dom of God in the 21st century, where everyone is interconnected in a horizontal network of relationships rather than in vertical, hierarchical ones. The term 'kin-dom' reflects the kind of society Jesus envisions: a shared community of equals who serve each other. We all have kin—our sisters, brothers, and relatives. Furthermore, the word 'kin-dom' extends to all as children of God beyond our race, religion, gender, and orientation, encompassing God’s creation.

 

When Jesus says to his disciples, 'Follow me, and I will make you fishers of people,' he means they need to learn to serve one another, no matter who they are and where they come from—whether it is Galilee, Jerusalem, or Nineveh. When Jesus promises to make us fishers of people, he gives us a whole new life, a new identity called discipleship. Jesus asks us to pour our love onto people regardless of who they are. He says the only thing we should do with our new identity is to give away our love and show radical hospitality to those in need.

 

When Jesus calls his disciples, they follow him immediately, leaving behind everything—fishing gear, family, and their usual routines of life. For them, following meant giving up everything. However, things have changed over the long period of time, and today, we do not have to give up our jobs and families to follow Jesus, nor do we need to. The key, however, I would say, is to give our hearts to him.

 

How can we maintain the pure, heart-pounding first love we once had? Discipleship means 'disciplined spiritual growth.' Just as we engage in physical activities to keep our bodies in good condition, such as going to the gym or watching our diet, our spiritual life in Christ requires attention. That is why we gather to celebrate God’s presence in worship, practice generosity, take time for prayers, and bring justice in our daily lives, and more. Discipleship is costly; it requires us time, energy, commitment, faithfulness, loyalty, and resources. Yet, this is what it means to be disciples of Jesus, the body of our church.

 

Where is your heart? Jesus asks us today. He knows we are weak and prone to fail, just like his disciples, and yet, he affirms that we can do this as fishers of people, promising us that we will witness the great thing he is bringing – the kin-dom of God. What a profound identity Jesus grants each one of us! I will put all my trust in this Jesus who understands us, encourages us, and gives us life. Amen.

​"제자도"

(본문: 요나서 3장 1-5절, 10절; 마가복음 1장 14-20절) ​

​유남옥 목사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이 말은 예수님이 처음으로 네 명의 제자를 부르실 때 하신 말씀입니다. 서로 다른 두 형제들 – 시몬과 안드레, 야고보와 요한은 모두 어부입니다. 예수님이 그들을 부르시자, 그들은 모든 것을 뒤에 남긴 채 즉시 예수님을 따라나서게 됩니다.

 

그들은 누구입니까? 그리고 예수께서 그들을 제자로 선택하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들은 여러 종류의 사람들입니다. 마태는 로마의 꼭두각시 통치자에게 고용된 세리입니다. 시몬 베드로는 그의 스승인 예수를 세 번이나 부인합니다. 가롯 유다는 동전 몇 개로 그를 배신합니다. 도마는 예수님의 부활을 믿지 않습니다. 니고데모와 같은 학자나 아리마대 요셉과 같은 부유한 후원자는 열두 제자 중에서 찾을 수 없습니다. 그들 중에서 어느 누가 강력한 리더십의 소유자이겠습니까?

 

그렇다면 예수님은 왜 이런 평범한 사람들을 선택하셨을까요? 마태복음은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택하신 동기가“그들이 예수님과 함께 있고 또 그들이 설교하게 내 보내시려고”라고 적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의 외로움과 다른 사람에 대한 의존성을 숨기려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분은 제자들을 종이 아니라 친구로 선택하셨습니다. 그는 기쁨과 슬픔의 시간을 제자들과 나누었고, 도움이 필요한 때면 그들에게 요청했습니다. 그의 제자들은 그의 가족, 형제 자매가 되었습니다. 열두 제자들은 그가 그들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했듯, 그를 위해 모든 것을 포기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간결하고 분명하게 사랑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의 재능이나 탁월함 때문에 제자들을 택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의 제자들은 여러분이나 저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종종 그들의 스승을 오해했습니다. 영적인 능력을 발휘하는 데도 실패했고, 때때로 아이들처럼 행동했습니다. 이 믿음직하지 못한 풋내기들은 계속 실패했고 의구심에 차 있었는데, 이는 그들이 우리와 같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그들은 다름 아닌 여러분과 나 같은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사실 예수의 제자들의 평범성은 우리에게 희망을 줍니다. 하나님께 불순종하는 요나처럼, 계속해서 실패하더라도 여전히 하나님을 따르기를 희망할 수 있다는 사실에서 우리는 안도감을 느낍니다. 우리는 오늘 아침 요나서를 읽었습니다. 요나서는 구약 성경에 있는 소예언서이며, 요나는 매우 독특한 인물입니다. 요나가 하나님의 면전에서 벗어나려고 하나님께서 그에게 가라고 하신 니느웨와 반대 방향으로 도망가지만 하나님은 그를 다시 그의 선교지로 부르십니다. 끈기는 하나님의 특성 중 하나입니다.

 

이 소선지서에서 발견되는 더 놀라운 것은 하나님의 능력과 자비가 이스라엘 사람들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니고 세상 모든 사람들을 향한 보편적인 것이라는 신학적인 해석입니다. 하나님의 통치와 은혜는 요나의 언어인 히브리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이방인인 니느웨 사람들에게까지 확장됩니다. 하나님께서 니느웨 사람들의 회개를 받으시고 그들을 용서하고 구원하신다는 사실은 하나님이 이스라엘 사람들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을 위한 하나님 – 만유의 하나님이심을 재확인해줍니다. 하나님은 모두의 하나님이십니다.

 

예수께서 제자들을 부르실 때, 새로운 종교를 만들고자 의도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그는 복음의 기쁜 소식, 가난한 사람, 소외된 사람,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을 위해 이미 이곳에 있는 하나님 나라의 급박함을 선포함으로써 유대교를 개혁하고자 했습니다.

 

마가복음을 보면 예수님은 사역 첫날부터 그 시대의 규칙과 전통을 깨뜨립니다. 예수님은 소외된 사람들과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있거나, 배제되어 있고 사회적인 비난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포함하도록 도전합니다. 즉, 예수님의 사역은 모든 사람을 살리려는 사역입니다.

 

오늘 마가복음의 본문에서 예수님은 “때가 찼고 하나님 나라가 가까왔다”고 하시며 하나님의 기쁜 소식을 선포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왕국 은 로마 제국과 로마 황제에 대항하여 사용된 정치적 용어이지만, 사실 예수운동은 수직적 조직보다는  모든 사람이 서로 관련되어 있는 수평적 관계의 네트워크로 연결된 ‘킨덤’ (kin-dom)을 지향합니다. 이 '킨덤'이라는 용어는 예수님이 마음에 꿈꾼, 평등 공동체로서 서로가 서로를 섬기는 사회를 반영합니다. 우리 모두는 친척, 자매, 형제, 친척이 있으며, 더 나아가 이 '친족'은 민족, 종교, 성별, 성적 지향을 넘어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의 자녀로 확장됩니다.

 

예수님께서 우리를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시겠다고 하신 것은, 그분이 우리에게 완전히 새로운 삶, 우리가 제자도라고 부르는 새로운 정체성을 주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누구든 관계없이 사랑하라고 요청하십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라고 하는 새로운 정체성을 가지고 해야 할 유일한 일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사랑을 베풀고 모든 것을 초월한 환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고기를 잡는 그물이라든지, 그들의 가족, 일상 생활을 포함한 모든 것을 버리고 즉시 그분을 따라갔습니다. 그들에게 예수님을 따르는 것은 모든 것을 포기하는 입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흐르면서 상황은 변했고, 우리는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직장과 가족을 포기하지 않으며, 또한 그럴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제자도의 핵심은 우리의 마음을 그분께 드리는 것입니다.

 

우리가 한때 가졌던 이 순수하고 가슴 벅찬 첫사랑을 어떻게 지킬 수 있을까요? 제자도는 “훈련된 영적 성장”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육체를 좋은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체육관에 가서 운동을 하거나 먹는 것을 주의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우리의 영적인 삶에도 우리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예배를 통해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고, 관대함을 실천하며, 기도의 시간을 갖고, 실생활에 정의를 실현하는 등의 일을 합니다. 제자도는 쉽지 않습니다. 시간, 에너지, 헌신, 충실함, 충성심 및 봉헌을 필요로 하는 일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바로 우리 교회의 몸이신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는 뜻입니다.

 

“너의 마음은 어디에 있느냐?”라고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 묻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그분의 제자들처럼 약하고 실패하기 쉽다는 것을 잘 아십니다. 그러나 그분은 우리가 이 일을 할 수 있다고 확언하시며 그분이 가져오실 위대한 일, 즉 하나님의 통치를 우리가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셨습니다. 이는 예수님께서 우리 각자에게 주신 참으로 심각한 정체성이라 하겠습니다! 저는 우리를 이해하시고, 격려하시고, 생명을 주시는 이 예수님을 온전히 신뢰합니다. 아멘.

fishing in a river.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