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an of Rich Fool

(Text: Luke 12:13-21)

Rev. Dr. Nam Ok Yoo

 Korean Translation Below 

In the Synoptic Gospels in the New Testament, Jesus frequently speaks of money. For me it is one of the trickiest sermon texts among many. Discouraging people from chasing money isn’t easy, especially when I know they need it. At the same time, I am also reluctant to encourage it because I know what kind of consequences it may bring in the end. Money matters, for sure. But clearly money is not everything.

 

In today’s passages, we read a parable of a rich farmer, whose land produces bumper crops. He is in a dilemma. He doesn’t have enough space to store all of his grain and goods. After thinking about possible solutions on managing his fortunes, he decides to pull down his current barns and build new ones, larger and more spacious, so he can store all the grains for the rest of his life. Out of happiness, he then tells himself: ‘Soul, you have ample goods laid up for many years; relax, eat, drink, be merry.’

From our perspective, he is an excellent farmer and manages his wealth well. He must have had good eyes to select good seeds, worked hard scattering them in a good soil, applied fertilizer to the crops, and water them when needed. And he seems as if he knows how to secure his fortune very well – build new, stronger, and larger barns to save all his crops and goods from the harvest. What more he could do after securing all for his remaining years, other than eating, drinking, and dancing.

Isn’t he our sort of life role model in our lives – work hard when you are young, and then secure your retirement by putting money in retirement savings plans? Isn’t this what we are encouraged to strive for? He is a successful farmer in his profession to make a fortune. We should learn from his work ethic and his management skills. And he knows how to enjoy life after retirement. He looks as if he holds all the virtue as a successful human being, and we should learn from him. But why does God call him a fool? Let us read the text again in detail to find out the reason.

According to the text, this rich man’s problem is the disposal of his wealth since his lands have already brought forth a good harvest. One of the Apocrypha books called Sirach is a treasury of information about common attitudes toward wealth. Sirach 31:8-11 narrates what the rich should do regarding wealth.

 

“Blessed is the rich person who is found blameless, and who does not go after gold. Who is he, that we may praise him? For he has done wonders among his people. Who has been tested by it and been found perfect? Let it be for him a ground for boasting. Who has had the power to transgress and did not transgress, and to do evil and did not do it? His prosperity will be established, and the assembly will proclaim his acts of charity.” (Sirach 31:8-11)

 

So it states that the purpose of wealth is for acts of charity and almsgiving. Therefore, hoarding it is condemned, as it must serve a public need. How does this change how we view  the farmer’s fortune? Is his fortune purely out of his effort and labour and knowledge about farming? Absolutely not. Farming depends on the weather, so we can’t say he made his wealth from his will and effort. Rather, it is from God. This man’s harvest is well beyond average expectation, and it implies the miracle of God’s blessing. This suggests two aspects of Israel’s heritage.

 

First, as we see in Joseph’s story in the Hebrew scripture, his storing up a surplus from bountiful harvests is in preparation for the coming seven declining years. So, a surplus implies a barren future. The people of Israel were allowed to gather manna twice on the sixth day because they were able to find none on the following day. So doubling what you get meant no food the following day. The seventh year sabbath for the land follows the same pattern. 

 

Therefore, we can assume when the audience heard Jesus’ parable, they immediately were able to anticipate what would happen. They heard this man’s bumper crops and wealth, and they expected to hear about social responsibility, sharing the extra abundant blessing from God. They would have expected that this man was thoughtful, considerate, and wise in preparing the declining years ahead for both himself and the people in the community.

 

But this man’s behaviour was totally different from what they expected.  I feel very sorry for this man, not only because he died that same night without enjoying the fruits of his labour, but because he did not know the joy of sharing or the joy of human relationships. When the rich man thinks about how he alone will enjoy the surplus, the only person he refers to is himself: “What should I do, for I have no place to store my crops?” “I will do this: I will pull down my barns and build larger ones, and there I will store all my grain and my goods. And I will say to my soul, ‘Soul, you have ample goods laid up for many years; relax, eat, drink, be merry’” (12:17-19).

The harvest is a miracle, and the storage of the surplus is supposed to be used for the community. Yet, he describes the harvest as his goods which will keep him for many seasons. This man’s problem is that his good fortune has blinded his vision so that everything he sees starts and ends with himself. Then God calls him ‘You Fool!’.

In Korea, when a young person begins to work and receives their first paycheque, it is tradition to buy a set of long winter inner-wear for their parents and grandparents. When a grown-up child received a paycheque, their parents were most likely to be middle-aged and in need of long inner-wear to keep warm in the winter. It is an expression of a thankful heart and love for those who raised you.

 

In Israel and in Korea, at the time of the harvest, we are expected to offer to God the first fruits of the land, the best fruit, grain, oil and wine. This is a continuing theme throughout scripture, the theme of Jubilee; the fruit of the land should be shared with the poor in the community. We grow up in relationships and we share the joys and hopes of life together. I think it is so unfortunate that the rich man, called a fool, died without experiencing the abundance of life which you can find in human relationships in a community.

 

I hope we continue to discern what it means to be rich towards God. Our churches these days are not as rich as in ‘the olden days’ in a material sense. How can we continue to be rich towards God? What would it look like? I pray God will continue to bless us with abundant joy and love in our relationships and also to challenge us to be and become richer toward God. Amen.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유남옥 목사

​(누가복음 12장 13-21절)

 

신약성경 공관복음서를 보면 예수님이 돈에 대해 여러 번 말씀하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설교를 해야 하는 저에게 있어서 돈에 관한 본문은 참 다루기가 쉽지 않습니다. 돈을 갈망하지 말라고 하기란 쉽지 않은데, 특히 그분들이 돈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그걸 장려하기도 쉽지 않은데, 돈을 추구하는 것이 결국에는 어떤 결과를 가져 올 지를 잘 알기 때문입니다. 돈은 중요합니다. 그러나 우리의 돈이 우리 삶의 전부는 아닙니다.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한 비유를 읽습니다. 그 이야기 속에서 어느 부유한 농부가 딜레마에 빠져 있습니다. 농부의 딜레마란 수확된 풍성한 곡물과 물품을 보관할 곡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많은 생각 끝에 이 농부는 현재의 곡간을 헐고 더 크고 널찍한 새 곡간을 짓기로 결정합니다. 남은 일생 동안 모든 곡물을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다는 생각에 행복해진 이 부자 농부는 혼잣말을 합니다. ‘내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우리 시대, 우리의 관점에서 보면 그는 재산 관리를 잘하는 훌륭한 농부일 것입니다. 좋은 씨를 선별해 좋은 땅 위에 뿌리고, 질 좋은 비료도 주며, 필요하면 물도 충분히 주었을 것입니다.  무엇보다 이 부자는 자기의 재산을 매우 잘 보관하는 방법을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추수해서 생긴 잉여 농산물을 저장할 더 큰 곡간을 짓기로 마음을 먹는데, 그러고 나면 남은 여생 동안 그가 할 일은 누워서 먹고 마시고 춤추는 것 외에 무엇이 있겠습니까?  

이 부자가 바로 우리가 선망하는 롤 모델이 아닙니까?  젊을 때 열심히 일하고, 은퇴 후의 삶을 위해 돈과 자원을 확보하여 은퇴 연금에 돈을 넣어두는 일 -  이것이야말로 우리에게 권장되어야 하는 사항이 아닌가요? 그는 성공한 농부입니다. 우리는 그의 직업 윤리와 경영 기술을 배워야 합니다. 그리고 은퇴 후의 인생을 즐길 줄 아는 태도도 배워야 합니다. 그는 성공적인 인간으로서 모든 미덕을 두루 갖추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왜 하나님은 그를 어리석다고 하실까요? 그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본문을 다시 한번 자세히 읽어봅시다. 

본문에 따르면, 이 부자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풍성한 농작물이 가져온 그의 부요함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외경 중 하나인 집회서(Sirach)는 부에 대한 일반적인 태도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31장 8-11절은 부자가 재산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흠결이 없으며 금을 구하지 아니하는 부자는 복이 있도다. 우리의 찬양을 받을 그는 과연 누구인가? 그가 자기 백성에게 놀라움을 행하였도다. 금으로 인해 시험을 받았으되 온전한 자는 과연 누구인가? 이는 그에게 자랑거리라. 돈으로 인해 죄를 범할 수 있으되 범죄하지 아니하며, 그로 인해 악을 행할 수 있겠으되 행하지 아니한 자는 누구인가? 그는 번영하겠고, 회중은 그의 공덕을 선포할 것이라.” (Sirach 31:8-11)

 

이 지혜서에는 사람이 재산을 축적하는 목적은 구호와 자선을 베풀기 위해서라고 말합니다. 따라서 돈을 그런 목적 없이 사재기하면 정죄를 받으며, 돈은 마땅히 커뮤니티의 필요를 충족시켜야 한다고 합니다. 오늘 본문에 나온 부자의 부요함을 어떻게 이해하면 좋을까요? 그것이 순전히 그의 노력, 노동, 농업에 대한 지식에서 나온 것일까요? 당연히 아니지요. 농사는 자연 조건이나 날씨에 많이 의존하기 때문에 그의 의지와 노력만으로 그만한 부를 쌓았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러니 그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입니다. 이 부자가 수확한 곡식은 평균치를 훨씬 뛰어넘는 것인데, 이러한 부요함은 이스라엘이 전통적으로 가지고 내려오는 하나님의 축복의 기적을 말하고 있습니다.

 

첫째로, 구약 성경에 나오는 요셉의 이야기에서 볼 수 있듯이, 그가 풍성한 수확을 거두고 남은 것을 보관해 둔 일은 미래에 다가오는 비수확기  7년을 대비했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의 잉여 농산물은 미래의 흉년을 의미합니다. 또한 이스라엘 백성은 안식일에 만나를 수확하지 못하므로 하나님은 여섯째 되는 날에 두 배나 많은 만나를 거두게 하셨습니다. 따라서 두 배의 음식은 곧 다음날 음식이 없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땅을 일곱째 해에 쉬게 내버려 두는 희년 제도도 똑같은 패턴을 따른다고 하겠습니다.

 

그러므로 청중들이 이 예수님의 비유를 들었을 때, 그들이 어떤 일을 짐작했겠는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은 이 부자가 곡물을 많이 소출했다는 말을 듣고 그 부자가 사려 깊고 생각이 깊으며 현명하게 자신과 지역사회 사람들을 위해 그 부요함을 나누며, 곧 미래에 다가올 흉작에 대비하기를 기대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부자의 행동은 사람들이 예상한 것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저는 이 부자가 그간 수고한 인고의 열매를 누리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것 뿐만 아니라, 또 한편 그가 생전 나눔의 기쁨이나 인간관계의 기쁨을 몰랐던 것에 대해서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이 부자는 남은 재산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할 때 자기 자신에게만 말을 했고, 그가 언급한 유일한 사람도 자기 자신 뿐이었습니다.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곡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쌍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12:17-19).

이스라엘의 전통상 이 부자가 거둔 수확은 하나님이 보여 주신 기적이고, 잉여 재화는 공동체를 위해 사용되어야 하지만, 그는 오로지 그가 사용할 재화로만 생각합니다. 이 농부의 문제는 그의 행운이 그의 생각을 눈멀게 하여 그가 보는 모든 것이 자기 자신으로부터 시작해서 자기 자신으로 끝났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런 그를 두고 '어리석은 자'라고 하십니다.

한국에서는 청년이 일해서 첫 월급을 받으면 부모와 조부모를 위해 긴 겨울 내복을 사드리는 것이 전통입니다. 어린이가 자라 청년이 되고 월급을 받을 즈음에 부모는 대부분 중년이 되고, 그들은 추운 겨울에 따뜻하게 지낼 긴 속옷이 필요했을 것입니다. 이것이 그들을 길러준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사랑의 표현인 것입니다. 이스라엘과 한국에서는 추수 때에 그 땅의 첫 열매 곧 가장 좋은 열매와 곡식과 기름과 포도주를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 이것은 희년의 주제이고, 성경 전체에 걸쳐 나타나는 주제이기도 합니다. 땅의 열매는 공동체 내의 가난한 사람들과 나누어야 합니다. 우리는 관계를 맺고 성장하며 삶의 기쁨과 희망을 함께 나눕니다. 오늘 비유 속의 부자가 한 공동체의 인간관계에서 찾을 수 있는 풍요로운 삶을 모르고 어리석은 사람이 된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저는 믿음의 공동체인 우리가 과연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계속 알아가기를 바랍니다. 요즘 우리 교회는 물질적 의미에서 '예전'처럼 부요하지 않습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가 하나님께 대하여 계속해서 부자가 될 수 있을까요? 그런 교회의 모습은 과연 어떨까요?  앞으로도 하나님께서 우리들의 관계에 넘치는 기쁨과 사랑으로 계속해서 축복해 주시고, 또한 우리가 하나님께 대해 더욱 부요해지도록 도전도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아멘.